F1바라기 이야기2010.07.17 18:00

F1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는 많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핵심이 되었던 부분은 바로 서킷입니다. F1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서킷을 건설해야 하는 일이 가장 큰 비용과 시간이 들어가는 일이었습니다. 제가 F1 심사위원장이 와서 미리 점검하고 있다는 것은 이번 주초부터 알고 있던 부분입니다. 그래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상당히 궁금했던 소식이 인제야 희소식으로 들려 오고 있습니다. 

FIA 화이팅(Charie Whiting) 위원장[화이팅이라고 해서 FIA 힘내라고 처음에 이해할 수도....]이 잠시 방문하여 사전 점검을 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설계대로 잘 이루어지고 있고 만족스럽다는 평가입니다. 일부 공정이 늦어지는 부분이 있으나 전체적으로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정식 검수는 8월 중순에 있을 예정인데 그때까지 큰 변수가 없는 한 정상적으로 잘 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아쉬운 소식은 "8월 예정인 아시아 지역 종합 모터스포츠 대회인 'AFOS(Asian Festival Of Speed)는 개최하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이야기를 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아쉬운 일이....개최를 한다고 이야기하고 힘들다고 하다니...쩝...큰 것을 위해서 작은 것을 포기하는 것도 좋습니다. 대신에 F1 코리아 그랑프리만큼은 잘 개최되길 희망합니다.

역시나 이제는 서킷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니 나머지 인프라를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숙박과 교통입니다. 역시나 준비를 많이 한 숙박은 어느 정도 해결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교통을 점점 새로운 대책을 내고 있으니 조금만 더 지켜보고 다시 이야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KAVO와 전라남도 조직위가 인프라를 위해서 많은 준비와 대비책을 세우는 것을 각종 매체를 통하여 자주 접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편리하게 F1 코리아 그랑프리를 즐기고 정말 볼거리가 많고 잠시 머물러 있는 시간 동안 많은 추억을 가질 수 있는 가을 소풍 같은 느낌의 축제로 거듭나야 할 것입니다. 

봄에는 꽃을 찾아! 여름에는 물을 찾아! 가을에는 단풍 찾아! 겨울에는 눈을 찾아! 
10월에는 F1 코리아 그랑프리를 보러! 

100일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이다. 좀 더 신경 써서 많은 사람이 우려하는 부분을 하나씩 해결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 2011년에도 다시 가고 싶은 그리고 추천하고 싶은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될 수 있도록! 모두 화이팅!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F1레이스 이야기2010.06.17 01:10


[Seoul, Korea -- f1brg.tistory.com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10.06.17.Thu.


지난 6월 13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8라운드 의 우승컵은 폴투윈(Pole to Win, 예선전에서 1위로 폴(Pole)을 잡은 드라이버가 결선에서 승리함)을 차지한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에게 돌아갔다.

이 날 해밀턴은 총 305.270㎞의 질 빌르너브 서킷을 1시간 33분 53초456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2연승을 달성했다. 이번 우승으로 해밀턴은 포인트 순위 1위까지 장악하며 올 시즌 우승을 향한 질주에 박차를 가했다. 

해밀턴에 이어 팀 동료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 역시 2.2초 차로 2위를 차지하면서 맥라렌에 시즌 세 번째 원투승을 안겼다. 레드불과의 접전이 예상되었던 맥라렌은 이번 경기로 시즌의 주도권을 완전하게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며 독주 체제를 굳혔다.

선두권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된 이 날 경기는 맥라렌의 강력한 무기인 스피드가 빛을 발했다. 맥라렌은 직선 구간에서 강점을 지닌 F-덕트 기술을 살려 무서운 스피드로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경기 초반에 경쟁 구도를 형성하던 레드불은 미디엄 타이어를 선택하는 전략으로 반전을 꿈꿨으나 끝내격차를 벌리지 못하고 포디엄 입성에 실패했다.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 역시 맥라렌에게 추월을 허용하며 3위에 만족해야 했지만 이번 캐나다GP의 포디엄에 역대 월드 챔피언 세 명(2007년-2009년)이 한꺼번에 오르는 명장면을 연출했다.

한편 좁은 도로폭과 일반 도로와 서킷 전용 도로가 혼재된 노면이 그 어느 경기보다 타이어에 혹독하게 작용하면서 살얼음판과 같은 레이스가 펼쳐졌다. 대부분의 머신들은 2스탑 전략을 구사하면서 타이어 관리에 고전했다.

그런 가운데 포스인디아는 두 드라이버가 9, 10위로 모두 득점하며 중위권 강자다운 면모를 과시한 반면,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머신의 밸런스 문제로 부진하며 11위에 그쳤다. 

주도권을 선점한 맥라렌과 강팀들의 우승을 향한 강한 격돌이 예고되는 2010시즌 포뮬러원 9라운드 유럽 그랑프리는 오는 6월 27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펼쳐진다.

박찬규 기자 (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F1바라기 이야기2010.06.03 22:26

KAVO에서 F1 그랑프리 우승자를 맞추면 상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로또군요! 무료 로또!

기간은 5개월 동안 진행되고, 총 9경기의 우승자를 맞추면 되는 이벤트입니다.

F1 이변이 자주 발생하는 스포츠이긴 하지만, 통계적으로 나와있는 기록을 보면 어느 정도 우승자를 점칠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최근 떠오르는 팀들을 주의 깊게 점찍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겁니다.

F1의 규칙을 따지는 것은 어렵잖아요. 그냥 누가 이길까!! 이것만 생각하자고요!

원래 자기가 좋아하는 선수를 버리고 다른 선수를 지목하는 사람도 꽤 나오겠군요!!!ㅋㅋ

이벤트에 해당되는 경기는 아래와 같습니다. 

R8 6월 13일 캐나다 그랑프리 [몬트리움]
R9 6월 27일 유럽(스페인) [발렌시]
R10 7월 11일 영국 [실버스톤]
R11 7월 25일 독일 [호켄하임]
R12 8월 0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R13 8월 29일 벨기에 [스파]
R14 9월 12일 이탈리아 [몬자]
R15 9월 26일 싱가포르[싱가포르]
R16 10월 10일 일본 [스즈카]

우승자를 이미 예견한 도사분들!!!, 그냥 난 앞도 뒤도 안 보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만 찍겠다는 분들!!! 

'Enjoy Formula 1' -> 'Event 게시판'을 클릭하세요!

경품은 포뮬러원 코리아 그랑프리 입장권/기아 포르테 쿱/브리지스톤 타이어 세트/베스킨라빈스 기프트콘이 있는데 아마도 제일 관심사는 바로 기아 포르테 쿱이겠죠? 아마도 전 경기를 모두 맞추거나 가장 많이 맞춘 분에게 돌아 간다고 합니다! 브릿지스톤 타이어 세트는 두번째로 많이 맞춘 분에게 돌아간다고 합니다! 

설마 매회 다 맞추 겠어? 응??
[이러다 진짜 나오면 OTL]

포뮬러원 코리아 그랑프리 입장권은 매회!!! 매회!!! [한번만 맞춰도 로또!]

매 라운드가 끝나는 화요일에 추첨해서 수요일에 공고한다고 합니다.

어서어서 많이들 참여하세요!!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F1바라기 이야기2010.05.17 22:29

<이미지 출처 : www.afos.com>

아직 완공되지 않았지만, 완공 후 영암 F1 서킷에서 F1 코리아 그랑프리만 열리는 것이 아니라 아시아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Asian Festival Of Speed)라는 경기를 유치했다고 KAVO에서 발표를 했다!! 와우! 

그럼 올해만 F1 코리아 그랑프리,  F3 코리아 슈퍼프리, AFOS까지!!  3개! 

KAVO에서 국제적 규모의 경기를 꾸준히 유치한다면 당연히 볼거리가 많아지니 우리는 즐겁다!
그런데 우리만! 즐거운 것은 아닐까? 

우리 한국에도 우수한 드라이버가 많다. 그러나 그 시장이 작다! 그래서 관심도 부족하고 선수 활동만으로는 먹고 살기 어렵다.
아무리 우수한 드라이버라도 생존 문제와 연관된다면!! 더 이상 달릴 수 없다!! 
영암 F1 서킷으로 KAVO가 다양한 국제 행사를 유치하면서 덕분에 많은 국내 레이서들이 돈 걱정 없이 달릴 수 있는 환경적 기반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다.

근데 주변에 저렴한 숙소는...;;;아...

좀 찾아볼까;;; 나도 가야하는데...어디서 잘지...고민이다...

온종일 서킷을 달리고 바로 그날 차를 타고 올라온다는 것은 참 힘든 일이란 것을 태백에서 열린 GM대우 드라이빙 스쿨을 다녀오면서 알게 되었다. 물론 팀으로 움직이는 분들은 같이 차를 타고 이동하니 조금 덜 피로할 것 같지만... 
구경을 가더라도 하루 만에 영암을 다녀온다는 것은 상당한 체력을 요하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쩝;;;근데 대충 검색하니 뭐가 없다. ㅠㅠ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리는 것은 긍정적이기 때문에 항상 환영하지만 결국은 소수 사람들의 잔치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그래서 같이 즐길 수 있는 숙소나 먹을거리를 찾아볼 예정이다. 어차피 찾으면 모두 즐거워야 하니! 
당연히 포스팅으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요즘 출장이 많아서;;;저도 체력상 안 피곤한 범위에서 빠른 시일 내에 올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코리안 GP.2010.05.12 15:50

올해 F1 열린다는 소식에 어떻게든 F1 경기를 보기 위해서 이리저리 알아보았는데요. 

우연히 F1 주최 KAVO 홈페이지에서 
'2010 FORMULA 1 KOREAN GRAND PRIX 마샬 및 오피셜 모집'이라는 것을 보았죠!!

오피셜은 자주 들어서 좀 알겠는데;;;; 

마샬?? ㅡㅡ;;a 그게 머지? 


궁금증은 이벤트 글에 나와있더군요. Staff!! 쉽게 말해서 경기 진행에 필요한 진행원!! 

저는 블로그로 F1을 알리게 되었지만, 속으로 따로 마샬, 오피셜로 지원을 해볼까 했었거든요. 
[어떻게는 F1을 보고 싶어서요;;;ㅋㅋ]

뭐 외국어!! 자신감으로 밀어붙이면;;; 어떻게 안 되겠니? 응?ㅡㅡ;; 
영어 말고 다른 말은 차암~ 잘하는데;;;

지원을 근데 결정적으로 저는 지원을 안 했습니다!! 왜! 차라리 글을 쓰는 것이 더 좋겠다고 생각을 했거든요...ㅋㅋ

F1의 박진감 넘치는 모습을 전체적으로 보고 싶을 뿐! 
특정영역만 보고 싶지는 않더라고요. 
물론 각 역할에 따라서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머쉰을 바로 옆에서 접한다면;;;; 아~ ㅎㄷㄷㄷ 떨려서 일이나 하겠어요? ㅋㅋ

넋 놓고 구경만 하겠죠?  멍~~~

뭐 어찌 되었던 이번에 마샬 및 오피셜 모집에 많은 사람이 지원을 했다고 합니다만, 살짝을 씁쓸하군요...

1,090명 모집에 1,600명이 지원했습니다. 
모터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그만큼 적다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기는 하지만 아직 F1 그랑프리가 국내에 제대로 알려지지도 않았다는 거겠죠. 저는 한 5,000명은 몰려서 고민을 했으리라 생각을 했거든요.

뭐 결과야 어떻게 되었든! 

처음 지원하는 분들이 대부분이지만, 오히려 우리나라 사람이 아닌 외국인들이 모국에서 이미 모터스포츠에 직접 참여하거나 마샬로 활동한 사람들이 지원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요!!

자국에서 열리는 스포츠 경기가 아닌데 외국인이 지원을 한다?

외국인이 다른 나라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든 크게 상관을 하지 않습니다. 
특히나 세계적으로 인정되는 경기나 이벤트가 아닌 이상은 외국인의 참여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실제로 북경 올림픽 때 많은 한국유학생이 자원봉사자로 지원하였는데요. 
만약에 올림픽이 아니라 그냥 일종의 작은 경기였다면 과연 한국유학생들이 지원했을까요? 
아마도 지원은 하고 싶어하는 사람이 별로 없었겠죠? 
저도 그랬다면 자원봉사자 지원을 신청도 안 했습니다!! ㅋ

코리아 F1 그랑프리 마샬로 외국 국적을 가진 분들이 지원했을 했다는 것우리나라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외국에서는 F1이라는 경기가 얼마나 큰 관심을 받는 스포츠인지를 확인하게 해주는 부분니다.
단지 우리나라에서만큼은 너무 인지도가 없는 이벤트로 인식되는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우리가 월드컵과 올림픽에 대해서 언제부터 크게 기대를 했나요? 
2002년에 한국에서 월드컵이 개최되지 않았다면, 88 올림픽이 우리나라에서 열리지 않았다면! 
그냥 다른 나라이야기라고 하고 넘어갔을 일들입니다. 
어느 나라에서 하든 그냥 하는구나 우리나라 사람들이 참여했구나 정도?

무조건 관심을 가져야 해! 라는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외국인들이 오히려 더 관심 가지는 F1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그냥 호기심만 가지셔도 좋습니다. 그게 시작이니까요!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