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바라기 이야기2010.09.15 18:00

오랜만에 문화(?) 생활을 위해서 예술의 전당을 찾았습니다. 
좀 오래전 일이지만, 예술의전당 전기보수 공사를 아르바이트로 했었기 때문에 나름 친근합니다. (막노동)
자주 공연을 봐서 친근한 것은 아니라는...
이유가 어찌 되었든, 2010년 마지막 화두 F1 그랑프리 관련 전시회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찾아가 보았습니다.

F1이 예술에 전당에? 무슨 일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시회에 대한 설명을 보지 않았다면, 더욱 이해가 되지 않았지요.

F1 그랑프리 세상에서 가장 빠른 스피드 전쟁! 이라는 생각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그런데 F1 포뮬러 머신이 엔진 성능만 높아서 빠를 수 없다는 것을 나름 자동차를 잘 이해하는 분들이라면 공감을 하실 겁니다. 
그런 부분을 생각한다면 나름 기술적인 부분을 터치한 F1 관련 전시회가 아닌가 싶습니다. 

바로 디자인입니다.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디자인이 없다면 F1 포뮬러 머신이 지금처럼 빠를 수가 없었을 테니까요.
전체적인 순서는 F1 역사에 대한 전시가 많습니다. 
단순히 실제 머신만 구경한다는 생각으로 가시면 조금 돈이 아까운 전시회지요. 
예를 들면 박물관에 가서 그냥 대충 보는 것이 큰 보람이 없는 것과 같은 것이죠. (뭐, 대충 본다고 크게 문제는 없지만;;ㅎㅎ)
2010 F1 시즌이 열리는 각국의 서킷 아웃라인이 쭉 나열되어 있는데, 오른쪽 아래에서 3번째! 
우리 한국의 영암 서킷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F1 마니아 분들은 단지 서킷의 아웃라인만 보고도 어떤 나라의 서킷인지 구분을 한다고 합니다. 
(물론 저는 그 정도 수준은 아닙니다. 그러니 같이 배워가시죠.^^)
예전에는 종이(?) 티켓이 제공되었군요. 
2010년 코리아 그랑프리에 제공되는 티켓은 꽤 고급스럽게 잘 나왔습니다. 
물론 아직 티켓을 구매하지 않은 분들과 계획을 세우는 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2박3일짜리 알차고 합리적인 F1 구경이 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니 기다려 주시고요.
타이어를 보니 실제 머신을 전시한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보통 새 타이어를 끼워서 전시하는데, 괜히 사용한 타이어를 보면 더욱 진짜 같은 느낌이 많이 듭니다. 안 그런가요? ㅋ 
눈으로만 보라고 되어 있는데, 자꾸 만지고 싶은 충동이....아....
페라리 머신입니다. 너무 깨끗한 상태라 실차라고 생각이 안 되었는데, 실제 머신이라고 하네요. 
다시 페인팅해서 확실히 더 깨끗한 것 같습니다. 
이상하게 페라리의 레드 컬러는 사람을 끌리게 하는 묘한 느낌이 있습니다. 
F1을 잘 모르는 분들도 페라리 머신 만큼은 예쁘다고 인정을 하니까요.
내년이면 F1 그랑프리에서 볼 수 없는 브릿지 스톤 타이어입니다. 가격이 ㄷㄷㄷ 하죠.

일단 이 정도만 공개합니다. 
왜냐구요? 

다 공개하면 무슨 재미로 가시겠어요. 직접 한번쯤 가셔도 괜찮을 전시회입니다. 
물론 여자친구와 가볍게 간다면 살짝 아쉬울 수 있습니다. 진지하게 한번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여성분들이 좋아할 내용은 많지 않아요. ㅠㅠ)

F1 머신은 투박함이 아닌 진짜 예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에서 가장 이쁜 기계? ㅎㅎ
나름 재미나게 본 것은 F1 다큐멘터리 영화인데, 제일 오래 머물러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역사를 같이 전시해두었기 때문에 머릿속에 팍팍! 집어넣고 싶었지만, 암기력의 한계로 한곳에서 5분 이상 머물면 다음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그래도 역사에 대한 내용은 리플렛으로 제공이 되더군요. 
저한테 흥미를 끌었던 것은 F1 부품이었는데요. 
하나하나 분해해서 봐도 예술입니다. 가벼워 보이면서도 확실히 강하게 생겼다는 느낌이 팍팍 들었습니다. 

어린이 친구를 위한 배려도 있습니다!
바로!! PS3!!! 로지텍 핸들도 있어요!!! (저도 같이 어울려 놀았답니다.;;;)
으헤헤헤, 화면이 크니까 좋든데...우리 집에도 만들어보고 싶네요. 일단 큰 집부터 사고요. ㅎㅎ

F1 포뮬러 머신을 타보지 못한 아쉬움은 전시관 앞에 있는 포토존에서 달래보아요~

아참!
위대한 디자인 경주 F1(포물러 원) 전시는
2010년 9월 8일부터 2010년 10월 31일까지입니다. 그리고 관람료는 12,000원입니다. 

조금 가격이 있으니 꼭! 진지하게 보세요. ㅎㅎ
주말에 가셔도 아직은 한가한 듯합니다. 
저도 주말에 갔는데 편하게 보고 왔습니다.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