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바라기 이야기2010.09.29 12:48
서킷런 행사에서 사람들이 동영상을 많이 올려 주었는데요. 
아직 출시되지 않은 게임에서 KIC(코리아 인터내셔날 서킷)를 주행하는 모습을 볼 수 있네요. 
<개인적으로 자주 들어가는 케로군 블로그에서 보았습니다.>

기존에 서킷런에서 보이는 모습과는 달리 완성된 모습으로 서킷을 보게 되니 느낌이 또 새롭습니다. 
특히나 관중석 안전을 위해서 제작된 콘크리트 옹벽을 따라서 주행하는 장면에서 확실히 심리적 압박이 상당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단순히 아웃 라인만 보는 것과 달리 확실히 달려봐야 서킷의 묘미를 알 수 있네요! 

그런데 무엇보다도 10월 11일 좋은 소식이 들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외국에서는 우리 한국에서 F1 그랑프리가 열리기보다는 열리지 않기를 기대하는데, 그럴수록 더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듭니다.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F1바라기 이야기2010.09.15 18:00

오랜만에 문화(?) 생활을 위해서 예술의 전당을 찾았습니다. 
좀 오래전 일이지만, 예술의전당 전기보수 공사를 아르바이트로 했었기 때문에 나름 친근합니다. (막노동)
자주 공연을 봐서 친근한 것은 아니라는...
이유가 어찌 되었든, 2010년 마지막 화두 F1 그랑프리 관련 전시회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찾아가 보았습니다.

F1이 예술에 전당에? 무슨 일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시회에 대한 설명을 보지 않았다면, 더욱 이해가 되지 않았지요.

F1 그랑프리 세상에서 가장 빠른 스피드 전쟁! 이라는 생각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그런데 F1 포뮬러 머신이 엔진 성능만 높아서 빠를 수 없다는 것을 나름 자동차를 잘 이해하는 분들이라면 공감을 하실 겁니다. 
그런 부분을 생각한다면 나름 기술적인 부분을 터치한 F1 관련 전시회가 아닌가 싶습니다. 

바로 디자인입니다.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디자인이 없다면 F1 포뮬러 머신이 지금처럼 빠를 수가 없었을 테니까요.
전체적인 순서는 F1 역사에 대한 전시가 많습니다. 
단순히 실제 머신만 구경한다는 생각으로 가시면 조금 돈이 아까운 전시회지요. 
예를 들면 박물관에 가서 그냥 대충 보는 것이 큰 보람이 없는 것과 같은 것이죠. (뭐, 대충 본다고 크게 문제는 없지만;;ㅎㅎ)
2010 F1 시즌이 열리는 각국의 서킷 아웃라인이 쭉 나열되어 있는데, 오른쪽 아래에서 3번째! 
우리 한국의 영암 서킷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F1 마니아 분들은 단지 서킷의 아웃라인만 보고도 어떤 나라의 서킷인지 구분을 한다고 합니다. 
(물론 저는 그 정도 수준은 아닙니다. 그러니 같이 배워가시죠.^^)
예전에는 종이(?) 티켓이 제공되었군요. 
2010년 코리아 그랑프리에 제공되는 티켓은 꽤 고급스럽게 잘 나왔습니다. 
물론 아직 티켓을 구매하지 않은 분들과 계획을 세우는 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2박3일짜리 알차고 합리적인 F1 구경이 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니 기다려 주시고요.
타이어를 보니 실제 머신을 전시한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보통 새 타이어를 끼워서 전시하는데, 괜히 사용한 타이어를 보면 더욱 진짜 같은 느낌이 많이 듭니다. 안 그런가요? ㅋ 
눈으로만 보라고 되어 있는데, 자꾸 만지고 싶은 충동이....아....
페라리 머신입니다. 너무 깨끗한 상태라 실차라고 생각이 안 되었는데, 실제 머신이라고 하네요. 
다시 페인팅해서 확실히 더 깨끗한 것 같습니다. 
이상하게 페라리의 레드 컬러는 사람을 끌리게 하는 묘한 느낌이 있습니다. 
F1을 잘 모르는 분들도 페라리 머신 만큼은 예쁘다고 인정을 하니까요.
내년이면 F1 그랑프리에서 볼 수 없는 브릿지 스톤 타이어입니다. 가격이 ㄷㄷㄷ 하죠.

일단 이 정도만 공개합니다. 
왜냐구요? 

다 공개하면 무슨 재미로 가시겠어요. 직접 한번쯤 가셔도 괜찮을 전시회입니다. 
물론 여자친구와 가볍게 간다면 살짝 아쉬울 수 있습니다. 진지하게 한번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여성분들이 좋아할 내용은 많지 않아요. ㅠㅠ)

F1 머신은 투박함이 아닌 진짜 예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에서 가장 이쁜 기계? ㅎㅎ
나름 재미나게 본 것은 F1 다큐멘터리 영화인데, 제일 오래 머물러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역사를 같이 전시해두었기 때문에 머릿속에 팍팍! 집어넣고 싶었지만, 암기력의 한계로 한곳에서 5분 이상 머물면 다음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그래도 역사에 대한 내용은 리플렛으로 제공이 되더군요. 
저한테 흥미를 끌었던 것은 F1 부품이었는데요. 
하나하나 분해해서 봐도 예술입니다. 가벼워 보이면서도 확실히 강하게 생겼다는 느낌이 팍팍 들었습니다. 

어린이 친구를 위한 배려도 있습니다!
바로!! PS3!!! 로지텍 핸들도 있어요!!! (저도 같이 어울려 놀았답니다.;;;)
으헤헤헤, 화면이 크니까 좋든데...우리 집에도 만들어보고 싶네요. 일단 큰 집부터 사고요. ㅎㅎ

F1 포뮬러 머신을 타보지 못한 아쉬움은 전시관 앞에 있는 포토존에서 달래보아요~

아참!
위대한 디자인 경주 F1(포물러 원) 전시는
2010년 9월 8일부터 2010년 10월 31일까지입니다. 그리고 관람료는 12,000원입니다. 

조금 가격이 있으니 꼭! 진지하게 보세요. ㅎㅎ
주말에 가셔도 아직은 한가한 듯합니다. 
저도 주말에 갔는데 편하게 보고 왔습니다.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F1바라기 이야기2010.07.14 08:00

주말에 용산역에 가야 할 일이 생겨서 잠시 F1 코리아 그랑프리 게이트를 보고 왔습니다. 이런저런 말이 많아서 어떤지 참 궁금했거든요. 멀리서 봐도 F1 코리아 그랑프리 게이트가 눈에 띕니다. 생각보다 눈에 잘 띄어서 기차를 이용하는 외국인들이 찾아 들어가기는 좋을 듯합니다. 물론 사람들은 조금 무관심하다는 것이 아쉽긴 합니다.


가까이서 보니 나름 뭔가 많이 준비되었는 듯합니다. 체험할 수 있는 게임이 있다고 해서 은근히 기대되었습니다. 
홍보 영상에 소리가 없으니 조금 아쉽습니다. 소리도 나면 좋을 텐데 사람들이 시끄럽다고 하겠죠? ㅋㅋ


어디서 많이 본듯한 F1 모형이 있더군요. 처음 티켓 오픈행사 때 쓰였던 모형 같습니다. 
모형이 놓여 있는 모양이 다르니 100% 확신은 아니라도 맞겠죠? ㅋ 
일단은 여기까지는 볼거리가 좀 있는데?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뭐 제가 카메라를 들고 근처를 서성거려도 아무도 관심을 안보이더군요. 

안내하시는 분~ 손님 받으셔야죠! 


이렇게 선수들이 사용하는 슈트와 핸들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물론 관심을 두는 사람은 몇 없습니다. 
의류 판매하나? 이럴 것 같군요. 
설명이라도 좀 있으면 좋겠지만 사실 저게 무엇인지 관심을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현실에 서글플 뿐입니다. 
전시된 것이 얼마나 비싼지도 알지 못할 테니까요. 
장갑만 몇십 만 원쯤? ㅋㅋㅋ, 슈트만 몇백???, 핸들은 ?? ㅋㅋ 사실 저기 있는 금액만 봐도 꽤 큰 액수입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F1 관련 리플렛(전단지!)를 주시던데 지나가는 분이 보고 있는 것을 슬쩍 같이 보았습니다. 
다른 것보다 뒤에 있는 가격표를 보고 '허걱!!!' 하시더군요...;; 저도 같이 '허걱!!'해주었습니다. ^^;; 
역시나 우려 했던 데로 F1에 대한 인식을 넓히려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대했던 체험은 아마도 이거 같은데...ㅠㅠ 고장 나서 못한다더군요...어서 고쳐주세요. 
이거라도 잘돼야 어린아이들이 부모님을 조를 것 아니에요~ 네~?? 
F1  경기를 보러오면 옆에 전시된 크기의 붕붕이가 달리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뒤늦게 가본 F1 코리아 그랑프리 게이트는 생각보다 잘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좋은 취지로 열심히 했을 것 같은데, 고장 난 시설과 사람들의 무관심이 조금은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이제 100여 일 남은 상황이니 조금만 더 힘내 주세요! 
비싼 티켓이 많이 팔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이 가볍게 와서 보고 즐길 수 있는 티켓정책도 많이 필요할 듯합니다.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