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레이스 이야기2010.07.31 23:20

[Seoul, Korea -- f1brg.tistory.com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10.07.31.Sat.


오는 8 1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12라운드 헝가리 그랑프리(Grand Prix, 이하 GP)가 부다페스트 헝가로링 서킷에서 펼쳐진다.

 

4.381km의 서킷을 총 70바퀴 달리는 헝가리GP는 짧은 직선구간과 좁은 노폭 그리고 14개의 중저속 코너가 이어져 추월이 상당히 어려운 서킷이지만 자연 계곡에 트랙을 건설, 관람 재미를 극대화 했다. 관람석 어느 곳에 자리잡더라도 트랙의 80%가 보이도록 설계된 헝가로링 서킷은 단연 포뮬러원 최고의 관람권을 제공하는 서킷 중 하나다.

 

모나코GP에 버금가게 추월이 어려운 경기로 꼽히는 만큼 전날 열리는 퀄리파잉(Qualufying, 레이스의 예선경기)에서 폴(Pole, 예선 1위를 기록한 드라이버가 결선 첫 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함)을 잡는 주인공이 결선의 체커기를 가장 먼저 받을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이다. 그렇지만 올 시즌 2위로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고 있는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의 경우 지난 2006년 헝가리GP에서 14번째 그리드로 시작해 우승까지 거머쥔 전적이 있어 섣부른 승부 예측은 금물이다.

 

이와 더불어 이날 경기에서는 맥라렌이 헝가리GP에서의 연승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맥라렌은 지난 2007년부터 3년간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올 시즌 최고의 주가를 발휘하고 있는 레드불 레이싱 듀오의 퀄리파잉 지배력도 간과할 수 없는 흥미 요소다.

12
라운드를 앞둔 현재까지 레드불 레이싱은 10차례나 폴을 차지하는 경이로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레드불 레이싱이 헝가리GP에 노련한 맥라렌을 누를 수 있는 유일한 호적수로 거론되는 이유다
반면 페라리의 펠리페 마사(브라질)은 이날 1년만의 설욕전을 치른다. 마사는 지난 2009시즌 헝가리GP에서 브라운GP(메르세데스GP의 전신) 머신 파편에 맞아 이마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안타깝게 시즌을 마감해야만 했다

11
라운드 독일GP를 마치고 일주일 만에 돌아온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은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맥라렌 듀오 루이스 해밀턴과 젠슨 버튼이 각각 157, 143점으로 1, 2위를 달리고 있고 뒤이어 마크 웨버와 세바스찬 베텔이 136점으로 동점을 이뤄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컨스트럭터즈 부문 역시 맥라렌이 300점으로 1위를 달리지만 레드불 레이싱과 페라리의 추격에서 자유롭지 만은 않다.

박찬규 기자 (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