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바라기 이야기2010.07.17 18:00

F1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는 많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핵심이 되었던 부분은 바로 서킷입니다. F1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서킷을 건설해야 하는 일이 가장 큰 비용과 시간이 들어가는 일이었습니다. 제가 F1 심사위원장이 와서 미리 점검하고 있다는 것은 이번 주초부터 알고 있던 부분입니다. 그래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상당히 궁금했던 소식이 인제야 희소식으로 들려 오고 있습니다. 

FIA 화이팅(Charie Whiting) 위원장[화이팅이라고 해서 FIA 힘내라고 처음에 이해할 수도....]이 잠시 방문하여 사전 점검을 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설계대로 잘 이루어지고 있고 만족스럽다는 평가입니다. 일부 공정이 늦어지는 부분이 있으나 전체적으로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정식 검수는 8월 중순에 있을 예정인데 그때까지 큰 변수가 없는 한 정상적으로 잘 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아쉬운 소식은 "8월 예정인 아시아 지역 종합 모터스포츠 대회인 'AFOS(Asian Festival Of Speed)는 개최하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이야기를 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아쉬운 일이....개최를 한다고 이야기하고 힘들다고 하다니...쩝...큰 것을 위해서 작은 것을 포기하는 것도 좋습니다. 대신에 F1 코리아 그랑프리만큼은 잘 개최되길 희망합니다.

역시나 이제는 서킷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니 나머지 인프라를 만드는 것에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숙박과 교통입니다. 역시나 준비를 많이 한 숙박은 어느 정도 해결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교통을 점점 새로운 대책을 내고 있으니 조금만 더 지켜보고 다시 이야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KAVO와 전라남도 조직위가 인프라를 위해서 많은 준비와 대비책을 세우는 것을 각종 매체를 통하여 자주 접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편리하게 F1 코리아 그랑프리를 즐기고 정말 볼거리가 많고 잠시 머물러 있는 시간 동안 많은 추억을 가질 수 있는 가을 소풍 같은 느낌의 축제로 거듭나야 할 것입니다. 

봄에는 꽃을 찾아! 여름에는 물을 찾아! 가을에는 단풍 찾아! 겨울에는 눈을 찾아! 
10월에는 F1 코리아 그랑프리를 보러! 

100일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이다. 좀 더 신경 써서 많은 사람이 우려하는 부분을 하나씩 해결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 2011년에도 다시 가고 싶은 그리고 추천하고 싶은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될 수 있도록! 모두 화이팅! 

Posted by Steve J.U. 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