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코리안 GP.2010.06.01 10:55

[Jeonnam, Korea -- f1brg.tistory.com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10.06.01.Tue.

 올해 10 22일부터 24일까지 ‘2010 포뮬러 원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리는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의 공사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살펴봤습니다
.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은 설계 당시부터 어려움이 많았는데요, 바다 위를 메운 간척지에 서킷을 지어야 했기 때문에 공사 난이도가 높은 공법으로 시공됐죠. 따라서 공사 초기엔 시간이 오래 걸려 주위의 우려를 낳기도 했습니다. 529일 현재 전체 78%의 공정률을 보이는 F1 영암 서킷은 현재 많은 부분에서 마무리에 한창인 모습입니다. 도로 포장이 아직 안 된 상태여서 포뮬러카가 질주할 도로는 확연히 구분이 어렵지만 대강의 형태는 확인할 수 있었죠



 공사장 대부분이 흙으로 뒤덮여 있어서 정확한 용도를 파악하기 어려운 곳도 있었고 공사 현장의 차가 아니면 이동이 힘들기 때문에 구석구석을 자세히 돌아볼 수는 없었지만 대회의 상징인 메인 그랜드스탠드와 피트인 건물은 모습을 드러내 그곳을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자리를 옮겨 영암 서킷의 구조물 중 가장 화려하고 큰 메인 그랜드스탠드를 마주했습니다. 그 웅장함에 위압감 마저 들더군요. 관람석 최상단에 오르니 시원하면서도 강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흔히 말하는 강바람’, ‘바닷바람’을 연상하면 됩니. 공사 현장 관계자는 일반 관람석 중 가장 높은 이 곳의 높이는 지상에서 18미터 이상이라면서 골드 스탠드는 더 높은 곳에 있고 지붕의 높이는 지상에서 30미터 높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가장 높은 관람석의 높이를 아파트와 비교하면 약 8층 정도에 해당하는 높이죠. 사진에서 보는 것과는 확연히 다릅니다.

 관람석에선 시상대(포디엄)와 패독, 피트인 건물이 보입니다. 현재는 형태를 제법 갖춰 전기와 인테리어 공사만 남았는데요 피트와 컨트롤 타워의 뒤로는 시원하게 펼쳐진 영암호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주최측이 자랑하는 바다를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모습이라는 게 실감됩니다.




 총 연장 5.615km에 달하는 서킷은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며 긴 직선 구간(1.19km)도 매력이죠. 이곳은 8월이 지나면 뚜렷한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공사현장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포장에는 약 2개월이 더 소요되며 최종적인 아스팔트 상부 포장은 하루에 1km씩 총 7일이면 전 구간을 완성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시공 시기는 8월초로 예정됐죠. 서킷의 준공 및 국제자동차연맹(FIA)의 검수가 8월이고 현재의 진행 상황과 속도를 고려하면 충분히 기간을 맞출 수 있다는 게 주최측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남겨진 숙제가 있습니다. ‘지리적 불리함숙박시설문제인데요, 이에 F1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지리적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우선 무안 국제공항을 최대한 활용하고 여러 연계 수단을 동원해 관람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이라 말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숙박시설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이 또한 숙박시설 업주들과의 협의를 거쳐 문제를 해결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제 남겨진 과제만 잘 해결 한다면 국내 관람객은 물론 해외 관람객들도 좋은 추억으로 남지 않을까 싶은데요, 그동안 알려진 우려와는 달리 경주가 열리는 서킷은 제법 어느 정도의 형태를 지녀 개최에는 큰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시원하게 내달리는 머신들의 모습과 환호하는 관중의 모습이 자연스레 떠오를 정도죠. 

 전남 F1 코리아 그랑프리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합니다.

전라남도 영암에서 박찬규 기자였습니다! ^^


영암(전남)=박찬규 오토타임즈 기자 (star@reporterpark.com)


"F1 전문 팀블로그 - http://f1brg.tistory.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